Coffeebeans for Rails 3.1

레일즈 개발환경은 참으로 살아 숨쉬는 그야말로 개발자로 하여금 지속적으로 공부하게 만드는 것 같다.

레일즈는 개발자 환경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모든 역량을 다함에 틀림없다.

아마도 레일즈 3.1 베타1 버젼에는 누락되었지만, 3.1 릴리스 버젼에서는 틀림없이 추가될 것으로 생각된다. Coffee-script와 Coffeebeans. 아예 커피와 이름을 연관지으면서 그들의 개발언어의 연계성을 멋지게 만들어 가고 있다.

어쨌던 레일즈는 점점 더 재밌어 진다. 계속 “Coffeebeans for Rails 3.1” 읽기

커피스크립트의 함수정의 형태

자바스크립트가 이제는 소스코드를 컴파일하여 만들어지는 이진파일(자바스크립트 소스코드가 다 보이기는 하지만)과 같은 신세가 된 것 같다. 커피스크립트라는 놈이 등장하면서 자바스크립트의 복잡하고 딱딱한 문법 체계를 완죤히 자연어에 가까울 정도로 부드럽고 간결하게 만들어 버렸다. “커피”라는 컴파일러는 “커피스크립트”를 컴파일해서 자바스크립트 코드를 만들어 준다.

재밌는 것은 아래와 같은 커피스크립트의 함수정의 syntax 를 보자.

square = (x) -> x * x

기존의 언어에서 정의하는 함수의 형태와는 완죤히 다른 특이한 모습을 하고 있다.

커피스크립트에서 함수는 단지 변수에 지나지 않는다고 읽은 것 같다.

그래서 그런지 위 함수 정의에서 square는 함수이름이며 “=” 오른쪽에 있는 것이 함수에 대한 정의부분이다.

함수를 정의해서 변수에 할당하는 과정이 바로 함수를 정의하는 것이라고 한다.  거 참.

from lioncat

CoffeeScript용 Node와 npm 설치하기

echo 'export PATH=$HOME/local/bin:$PATH' >> ~/.bashrc
. ~/.bashrc
mkdir ~/local
mkdir ~/node-latest-install
cd ~/node-latest-install
curl http://nodejs.org/dist/node-latest.tar.gz | tar xz --strip-components=1
./configure --prefix=~/local
make install # ok, fine, this step probably takes more than 30 seconds...
curl http://npmjs.org/install.sh | sh

Coffeescript for javascript, Rails 3.1 beta1

레일즈 3.1 베타1부터는 coffeescript라는 언어를 사용해서 자바스크립트를 보다 쉽게 코딩할 수 있도록 해준다.

아직 coffeescript를 직접 코딩해 보지는 않았지만, 기존의 자바스크립트의 딱딱한 문법을 한층 더 자연스럽고 간결하게 해주는 것 같다.

coffeescript로 짠 파일은 서버에서 javascript 코드로 컴파일되어 클라이언트로 가는 것 같다.

또 공부해야 할 것이 생긴 것 같아 ㅠㅠ…

레일즈 3.1부터 도입한 Sprockets 루비라이브러리

레일즈 3.1부터는 3.0에서는 볼 수 없었던 특이한 기능을 엿볼 수 있다.

3.1부터는 모든 javascript 파일과 모든 stylesheet 파일들을 각각 application.js와 application.css 두개의 파일로 합쳐서 렌더링하여 최종 유저들에게 보내는 html 파일에 삽입해 준다. 이렇게 다수의 파일을 하나로 합치는 기능은 Sprockets라는 루비라이브러리를 이용하여 가능하게 한다. 계속 “레일즈 3.1부터 도입한 Sprockets 루비라이브러리” 읽기